[인터뷰] ‘저글러스’ 최다니엘, 실제 연애 스타일? “‘심쿵’ 멘트하기까지 좀 걸려”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1.31 0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최다니엘의 실제 연애 스타일은 ‘저글러스’ 속 남치원과 같을까.
 
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가 최근 종영한 ‘저글러스’ 속 남치원 상무, 최다니엘과 만남을 가졌다.
 
최다니엘의 군 복무 복귀작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던 ‘저글러스’. 그 시작은 좋지 않았다. 하지만 꼴찌로 시작했던 작품이 월화극 1위로 마무리하며 웃음 지을 수 있었다.
 
“잘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고, 현장 분위기는 초반과 동일하게 쭉 좋았다”
 
이 부분이 ‘저글러스’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던 비결이었을까. 최다니엘은 “팀워크가 좋다 보니 좋은 작품이 나오지 않았나 한다”고 웃어 보였다.
 

최다니엘/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최다니엘/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그가 전역 후 선택한 첫 복귀작은 무거운 내용의 작품이 아닌 로맨스 코미디물. 최다니엘은 ‘저글러스’로 ‘로코킹’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로코’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이런 관심 때문인지 최다니엘은 “다음 작품을 어떤 걸 하게 될지 아직 모르지만 로맨스물은 꼭 또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바람을 내비쳤다.
 
그렇다면 그는 평소 연애할 때도 ‘심쿵’ 멘트로 여심을 저격할까.
 
“사실 그런 표현들을 하기까지는 좀 오래 걸리는 편이에요”
 
오해가 생겨도 먼저 나서서 해명을 하기보단 기다림을 택한다는 최다니엘. 그는 “상대방의 생각이 바뀔 때, 그리고 그 사람이 나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할 때 어떤 이야기를 하는 편이다”라며 ”그러다 보니 어떤 행동을 취하기까진 시간이 꽤 걸리는 편”이라고 말했다.
 
함께 호흡한 백진희와의 호흡도 좋았다. 하지만 백진희는 공개 열애중. 부담은 없었을까.
 
이에 최다니엘은 “진희는 공과 사에 있어서 불편하게 했던 부분이 하나도 없었다”라고 고마움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진희는 수용력이 빠르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드라마 크랭크인 전에 진희랑 만나서 윤이에 대한 캐릭터를 얘기하다 지나가는 말로 ‘윤이는 총기 있는 눈빛을 보이면 좋을 것 같다’라는 조언을 했다. 근데 그 부분을 1, 2회에서 에너지 있게 살렸다”고 칭찬했다.
 
백진희가 그려낸 비서라는 직업, 최다니엘이 바라본 시선은 어땠을까. 남녀 간의 사랑 이야기에 앞서 비서의 애환도 담은 ‘저글러스’. 그는 “진희가 비서라는 직업을 떠나 회사 안에서 어떤 상하관계를 표현하는 걸 보고 이 또한 쉽지 않은 일이다”라는 걸 느꼈다고.
 
최다니엘/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최다니엘/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작품 속 가장 많은 화제가 됐던 키스신. 비하인드 장면을 모아놓고 보니 두 사람의 애정신은 생각보다 많았다.
 
최다니엘 역시 이렇게 많을 줄 몰랐다는 말을 전하며 “연기는 대본을 따라가지만 키스는 주도적으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키스신으로 침대 위 격정 키스신을 꼽았다.
 
최다니엘은 극중 윤이가 치원이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치원이 그 모습을 받아들이며 그의 사회적 가면이 벗겨지는 것을 생각했다고.
 
배우의 열정을 볼 수 있었던 부분. 작품 속 캐릭터를 생각한 최다니엘의 한 발 더 나아간 생각이었다.
 
‘저글러스’ 종영 뒤 그가 가장 꿈꾸는 휴식은 무엇일까. 그는 취미가 따로 없다고 말하며 나름의 취미를 게임, 그리고 요리 정도로 꼽았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제주도 여행’을 가고 싶다고.
 
달달한 로맨스 연기로 ‘엄지 척’ 받은 최다니엘. 이름과 상반될 수도 있는 사극 도전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할까.
 
“아무래도 조심스럽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역사적인 부분이 많이 가미가 되어 있다 보니 이 부분을 표현할 때 조심스러운 게 사실”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최다니엘/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최다니엘/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하고 싶을 때 일할 수 있다는 편안함…무명 때와는 달라”
 
아무래도 무명 시절 당시 회사가 없었기 때문에 일하기 힘들었을 터. 그는 매니저와 둘이 힘들게 일했던 때를 회상하며 “지금은 작품을 하고 싶을 때 할 수 있다는 편안함이 있다”라고 소속사에 대한 애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2017년 마지막과 2018년 새해 시작을 ‘저글러스’와 함께 했던 최다니엘.
 
‘저글러스’ 애청자들은 여전히 남치원 상무를 보내지 못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