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종운, 故박종철이 고문으로 지켰던 선배…‘현재 행보는?’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1.12 09: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영화 ‘1987’이 흥행 돌풍을 이어가며 영화 속 실존 인물인 故박종철과 그의 선배 박종운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에 등장하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전두환 정권 말기인 1987년 1월 14일 당시 서울대 언어학과 학생회장이던 박종철 열사가 불법 체포돼 치안본부의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다가 수사관들에게 고문·폭행을 당해 사망한 사건이다.
 
경찰은 ‘민주화추진위원회사건’ 관련 수배자인 박종운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그 후배인 박종철 열사를 체포한 것이다. 
 
박종철은 “박종운이 어디 있느냐?”는 심문에 선배의 소재를 발설하지 않고 갖은 고문을 견디다 결국 죽음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1987’ 포스터
영화 ‘1987’ 포스터

 
박종철의 죽음으로 지킨 선배 박종운은 2000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서 제16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선거까지 세 번 도전해 낙선한 바 있다.
 
이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박종운이 그 당을 선택했을때 박종철 유가족이 받은 상처가 너무 컸다. 내 아들을 죽인 사람들과 같은 진영으로 갔다는 생각 때문이다”라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