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뉴스룸’, 3개월 전 이대 목동 병원에서 ‘날벌레 수액 세트’ 나와…‘신생아 사망은 인재인가’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12.18 01: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대 목동 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은 인재였는가.
 
지난 1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이대 목동 병원이 지난 9월에도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주목을 받았다고 전했다.
 
5개월 된 영아에게 주사하던 수액 세트에서 날벌레가 발견된 것.
 
벌레 발견 자체도 문제였지만 의료진이 14시간이나 벌레를 발견하지 못한 점에 환자들은 경악했다.
 
또한 지난해 7월엔 이번에 문제가 된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결핵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급히 입원환자와 직원에 대해 역학 조사를 벌인 결과 영아 2명과 직원 5명이 잠복 결핵 판정을 받았던 것.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또한 3년 전에는 좌우가 뒤바뀐 엑스레이 촬영본으로 수백여 명을 진료하는 황당한 사건도 발생했다.
 
최근 서울 양천경찰서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숨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경찰 조사결과 숨진 신생아들은 인큐베이터 안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중 순차적으로 응급조치를 받다가 사망했다.
 
빠르게는 3개월, 멀게는 3년 전에 있었던 크고 작은 사고들은 이번 사태의 전조였을까.
 

이번 신생아 사망이 이대 목동 병원의 인재(人災)로 밝혀질 경우 거센 비판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