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오-쿠시, 유명인의 마약 문제 다시 수면으로 떠오르나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12.16 01: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찬오와 쿠시가 별로 좋지 못한 공통점으로 시민들 앞에 섰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최근 이찬오를 마악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체포해 조사를 벌인 뒤 15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찬오는 다수의 유명 예능에 출연한 요리사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마약류인 코카인을 구입하고 흡입한 래퍼 쿠시(33·김병훈)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또한 쿠시는 11월 26일부터 지난 12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구입한 코카인 2.5g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경찰에 따르면 쿠시는 지난 12일 오후 5시께 서초구 방배동의 한 빌라에 있는 무인 택배함에서 약 1g의 코카인을 가지러 갔다가 잠복해 있던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쿠시는 2003년 가수로 데뷔했다. 그룹 투애니원의 ‘아이 돈 케어’와 가수 자이언티의 ‘양화대교’ 등을 만들었다. 지난해에는 유명 힙합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에 프로듀서로 출연했다.
 
두 사람 모두 지명도가 상당한 인물들. 이에 유명인의 마약류 사용 논란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