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충격사건] 경찰, 목에 쇠사슬 감긴 채 불타 숨진 ‘30대 남성’ 발견해 수사중
  • 장재연 기자
  • 승인 2017.12.12 15: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재연 기자] 예천에서 30대 남성이 쇠사슬에 감긴 채 불에 타 사망함에 따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북 예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2시 58분께 예천군 풍양면의 한 다리 난간에서 A(34)씨가 목에 쇠사슬이 감긴 채 숨져 있는 것을 행인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체 부검 결과 A씨가 다리 난간에서 스스로 쇠사슬을 목에 감고, 휘발성 물질을 몸에 뿌린 뒤 불을 붙여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가 거주하던 인천의 한 원룸에서는 A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메모지 형식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 목에 쇠사슬 감긴 채 불타 숨진 ‘30대 남성’ 발견해 수사중
경찰, 목에 쇠사슬 감긴 채 불타 숨진 ‘30대 남성’ 발견해 수사중

경찰은 유서에 "다시 돌아오지 않을 수 있으니 밀린 방세는 방안의 집기를 팔아서 해결하라"고 적혀 있어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예천이 고향인 A씨는 11년 전 가족과 다툰 후 가출해 그동안 연락을 끊고 지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