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충격사건] 13년 전 노래방 여주인 살해 용의자, 8년 전 살인 ‘추가자백’
  • 장재연 기자
  • 승인 2017.12.11 10: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재연 기자] 13년 전 대구 노래방 여주인 살해사건 용의자가 8년 전에도 또다른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대구 중부경찰서는 2004년 노래방 여주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A(48)씨를 구속하는 한편 2009년에도 같은 방식으로 노래방 여주인을 살해한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앞서 A씨는 2004년 6월25일 대구 북구의 한 노래방에서 여주인 B(44)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지난달 28일 경찰에 붙잡혔다.
 
중부서 형사팀과 범죄분석관 등으로 구성된 수사전담팀은 A씨를 수사하던 중 범죄 수법이 8년 전 발생한 노래방 여주인 살해사건과 비슷하다는 점을 발견했다.
 
그러나 A씨는 추가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줄곧 범죄를 부인하다가 경찰의 추궁이 계속되자 결국 범행을 시인했다.
 
A씨는 2009년 2월3일 오후 7시52분께 대구 수성구의 한 노래방에서 여주인 C(4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대구 중부경찰서는 2004년 노래방 여주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A(48)씨를 구속하는 한편 2009년에도 같은 방식으로 살인사건을 벌여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중부경찰서 표지석 / 뉴시스
대구 중부경찰서는 2004년 노래방 여주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A(48)씨를 구속하는 한편 2009년에도 같은 방식으로 살인사건을 벌여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중부경찰서 표지석 / 뉴시스

A씨는 "대화 중 우발적으로 폭행한 C씨가 실신하자 발각될 것을 우려해 살해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8일 A씨를 대구지방검찰청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면서 "A씨를 상대로 추가 여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