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가상화폐 비트코인, 상승세에 정부 ‘차익 부과’ 대책 검토…“법적 개념부터 확립 필요”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7.12.06 21: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과열 우려속에도 가상화폐의 상승세가 높아지고 있자 정부가 대책에 나섰다.
 
KBS 보도에 따르면 6일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한국 시세가 천6백만 원을 돌파했다. 올해에만 1,100% 넘게 상승한 것.
 
이런 분위기 속에 가상화폐를 가로채가는 해킹과 보이스피싱은 물론, 비트코인을 매개로 다단계 사기까지 만연해가고 있다.
 
비트코인 다단계 투자자는 “(다른 투자자가) ‘이거는 원금이 다 소멸되는 거다’(라고 해서) 그때 이제 이거 확실히 ‘사기다’라고 느꼈던 거죠”라고 말했다.
 
KBS 뉴스 방송 캡처
KBS 뉴스 방송 캡처


국내 가상화폐 거래인구는 약 100만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뒤늦게 거래 차익에 대한 세금 부과 등 대책을 검토하고 나섰지만, 가상화폐의 법적인 개념부터 빨리 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