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수진, 이번엔 A셀 특혜 논란 “직접 본인이 전화로 사과했다” 원글 글쓴이 재등장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7.11.30 17: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배용준과 결혼한 박수진이 첫째 출산 당시 병원의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제기,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최근 한 네티즌은 “삼성병원 니큐(신생아 중환자실)에는 A셀부터 C셀까지 1치료실, D셀부터 F셀까지 2치료실이 있다. A셀로 갈수록 위독하고, F셀로 갈수록 퇴원에 가까워진 아기들이 치료받는다”고 말했다.
 
중환자실 중 가장 격상된 단계인 A셀은 제일 위독한 아기들이 사용하는 곳으로 글쓴이는 “(박수진) 아기 상태가 좋은데 계속 제1 치료실에 있다가 퇴원했다고 들었다. 삼성 니큐에서 제1치료실에서 바로 퇴원한 아기는 박수진 씨 아기 밖에 없을 것”이라고 특혜의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한 산모는 “일찍 세상에 나와 젖 빠는 힘도 없는 아기들이 있는 곳에서 모유수유 연습 자체가 말이 안 되고 그랬다면 엄청난 차별”이라고 입장을 더했다.
 
앞서 배용준 박수진 부부가 첫째 아들의 조산 당시 인큐베이터 논란에 대해 해명한 가운데, 이번글까지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더욱 박수진은 면목이 없다.
 
하지만 이 가운데 박수진 인큐베이터 특혜 논란의 발단이 된 게시물의 작성자가 새로운 글을 올려 눈길을 사고 있다.
 
이 글쓴이는 28일 “너무 오랜만에 소식을 전한다. 올봄에 아이를 떠나보냈는데 아직도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있다. 감사하다. 주말에 박수진이 보낸 사과 쪽지를 확인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중에 전화 통화로 박수진이 나에게 울먹이며 그때 일을 사과하고 해명했다. 박수진에게 나에게 사과할 일이 아닌 그때 니큐에 아이를 둔 모든 엄마들에게 잘못하신 일이라고 했어야 하는데 그 말을 못했다”고 병원 측의 관리·대처 문제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수진/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수진/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수진을 둘러싼 논란과 의혹은 여전히 짙어진 어둠이 드리워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