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삼시세끼’ 이서진, 에릭에 “타는 냄새하면 정혁이잖아”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10.13 22: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삼시세끼’ 에릭이 베트남 쌀국수 요리에 도전했다.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에서는 낚시를 마치고 돌아와 식사 준비를 하는 ‘삼시세끼’ 멤버들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에릭은 방 안으로 들어가 가방 안에서 무언가를 꺼냈다. 그가 꺼낸 것은 계피와 불가사리처럼 생긴 향신료 등이었다.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갈무리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갈무리

 
에릭이 향신료를 준비해온 까닭은 국수 사랑 이서진이 마지막 식사로 베트남쌀국수를 먹고 싶다고 말했기 때문. 에릭은 깊은 불맛을 내기 위해 양파를 통째로 태웠다.
 

맛을 본 윤균상은 “쌀국수는 집에서 못 해먹겠다”고 거들었다. 에릭이 양파와 생강을 점검하자 이서진은 “타는 냄새 하면 정혁이잖아”라며 드라마 ‘불새’ 속 에릭의 유명한 대사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름 득량도를 배경으로 목장을 운영하며 세끼를 해결하는 모습을 훈훈하게 그리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은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