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손호준, 청춘 캠퍼스의 호된 신고식에 ‘진땀 뻘뻘’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7.10.13 21: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고백부부’가 첫방을 앞둔 가운데 손호준이 엎드려뻗쳐를 하는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KBS 2TV 새 예능드라마 ‘고백부부’ 측은 극 중 20살로 돌아간 손호준의 스틸을 공개했다.
 
‘고백부부’는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38살 동갑내기 앙숙 부부의 ‘과거 청산+인생 체인지’ 프로젝트를 그린 KBS의 새 예능 드라마다. 손호준은 38살 가장 '최반도'로 마라톤 완주도 가능할 신체 건강한 20살 대학생으로 인생체인지를 한다.
 
공개된 스틸 속 손호준은 진땀을 흘리며 기합을 받고 있어 눈길을 끈다. 꿈에 그리던 20살이 되었지만 청춘 캠퍼스 라이프를 즐길 새도 없이 호되게 신고식을 당하고 있는 것. 특히, 손호준은 눈을 살짝 내리깔아 요리조리 눈치를 보고 있어 몸은 20살이지만 38살 ‘아재본능’이 꿈틀대고 있음을 보여준다.

손호준 / KBS 2TV ‘고백부부’
손호준 / KBS 2TV ‘고백부부’


그런가 하면 손호준은 주변의 노란색 추리닝을 입은 동기들 속에서 홀로 줄무늬 옷을 입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에 더해 혼자서만 양 손과 발을 땅에 댄 채 엉덩이를 높게 들고 엎드려뻗쳐를 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또한 무언가를 보고 놀란 듯이 ‘토끼눈’을 뜨고 있는 손호준의 모습은 앞으로 손호준에게 어떤 일이 펼쳐질 지 기대를 모은다.
 
예능드라마 '고백부부'는 10월 13일 오후 11시 KBS 2TV에서 첫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