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판사 “우병우, 증인심문 할 때 액션하지 마라”…‘돌직구 경고로 화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10.13 21: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게 일침을 가한 이영훈 판사가 화제다.
 
13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에서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에 대한 16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에 JTBC ‘뉴스룸’에서도 이를 비중있게 다뤘다.
 
이날 재판에서 우병우 전 수석은 신영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의 증인 심문이 진행되는 동안 의도를 알 수 없는 웃음을 남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이에 이영훈 판사는 “증인심문 할 때도 그렇고 액션을 나타내지 말아 달라. 피고인(우병우 전 수석)은 특히”라며 “이 부분은 분명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몇 번은 참았는데 오전 재판에서도 그런 부분이 있었고 지금도 그러고 있다“며 “한번 더 그런 일이 있을 땐 그냥 안 넘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태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 그는 기자를 째려보는 듯한 모습을 보여 많은 비판을 받기도 했고, 검찰에 조사 받을 때는 팔짱을 끼고 웃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러한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게 일침을 가한 이영훈 판사는 네티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