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군주’ 김소현, “현장에서 만나는 좋은 사람들 덕에 행복”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7.14 13: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김소현이 촬영 현장에서 느끼는 행복감에 대해 털어놨다.
 
14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김소현과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군주-가면의 주인’은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유승호)의 외로운 사투를 그린 드라마로 김소현은 극 중 아버지를 참수한 세자에게 복수하려다 그 세자를 왕좌로 돌려보내는 핵심 인물인 한가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김소현 / 싸이더스HQ
김소현 / 싸이더스HQ

 
이날 김소현은 지금까지의 경험에 대해 후회는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 “연기를 시작하게 된 것에 후회는 없다. 좀 뻔한 이야기지만 감사하다. 얼마 전 제 필모그래피를 봤는데 이렇게 그래도 년도마다 작품을 꾸준히 할 수 있었던 것도 감사한 일이고 지금 되게 좋다. ‘연기하길 잘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직업 특성 상 수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인 것 같다. 저를 좋아해 주시는 팬분들도 생기고 저라는 한 사람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이 계시니까 그게 가장 큰 행복인 것 같다. 얼마 전 데뷔 후 처음으로 팬미팅 진행 했는데 로망도 컸고 기대가 많이 됐는데 직접 얼굴을 보고 함께 한다는 것 자체가 크게 느껴지더라. 정말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소현은 현재 느끼는 행복감에 대해 “좋은 사람들, 가족, 제 반려견 몽숙이, 그리고 촬영 현장에서도 그렇고 좋은 분들을 항상 만나니까 그런 분들한테서 얻는 에너지가 너무 좋고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 좋은 사람들을 만나는게 가장 큰 행복이다. 연기를 하는 것도 좋지만 현장에서 만나는 좋은 사람들 덕분에 행복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그는 “차기작은 아직 결정이 안 났고, 계속 공부를 하고 아마 학교에 가게 될 것 같다. 준비를 최대한 열심히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3일 종영한 ‘군주-가면의 주인’ 후속으로는 ‘죽어야 사는 남자’가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