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군주’ 김소현, “첫 사극 주연, 두려움 컸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7.14 13: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김소현이 처음 사극으로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14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 김소현과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군주-가면의 주인’은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유승호)의 외로운 사투를 그린 드라마로 김소현은 극 중 아버지를 참수한 세자에게 복수하려다 그 세자를 왕좌로 돌려보내는 핵심 인물인 한가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김소현 / 싸이더스HQ
김소현 / 싸이더스HQ

 
이날 김소현은 사극 이미지 고착화에 대해 “‘해를 품을 달’ 이미지가 강했다. 그리고 그 동안 찍었던 사극들이 워낙 잘 되기도 했어서 이미지가 그렇게 굳혀진 것 같다. 하지만 이미지 변신에 대한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극에서의 주연은 처음이어서 두려움이 컸다. 어릴 때 ‘해품달’을 하고 그 동안 많은 사극들을 했었지만 이번에는 걱정-고민-두려움이 컸던 상태였고 그래서 준비를 많이 하려고 노력했다. 준비하는 단계에서 생각도 많이 하고 체력도 키웠다. 하지만 ‘군주’는 세자의 성장이야기이고 선배님들, 선생님들이 함께 하는 현장이다 보니까 뭔가를 다 이끌어야 되고 이런 건 아니어서 부담감은 크진 않았는데 ‘제 몫을 해내야 된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소현은 인터넷상에서의 자신을 향한 댓글을 자주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 “주로 거의 다 보는데 정말 이상한 댓글들은 걸러서 본다. 캐릭터에 대한 부분이라던지 시청자 분들의 생각이나 그런 것들이 있으니까 그런 걸 참고하면서 연기 하려고 한다. 작품 들어가면 어쩔 수 없이 보게 되는 편이다. 시청자 분들이 ‘군주’의 가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그걸 확인하는 방법은 댓글 밖에 없으니까 볼 수 밖에 없다”전했다.
 
더불어 “안 좋은 댓글은 금방 잊으려고 노력하고 금방 잊는 편이기도한데 어쨌든 안 좋은 이야기를 들으면 우울하다. 상처를 안 받을 수도 없는 것 같다. 하지만 요즘에는 좋은 댓글들이 많아서 기분이 좋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13일 종영한 ‘군주-가면의 주인’ 후속으로는 ‘죽어야 사는 남자’가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