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군주’ 박무하, 유승호에 “대복이 주상전하가 약수청을 없애려한다는 소문 퍼뜨려”
  • 안현희 기자
  • 승인 2017.07.13 21: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현희 기자]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에 위기가 닥쳤다.

1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에서는 주상전하인 유승호를 오해하고 반란을 일으킨 백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무하는 “주상전하가 저들을 피박하려 한다고”라며 백성들 사이에서 떠돌고 있는 소문을 전했다.

‘군주’유승호-박무하/MBC ‘군주’ 방송 캡처
‘군주’유승호-박무하/MBC ‘군주’ 방송 캡처


이에 유승호는 “물질꾼들이라면 평범한 백성군들 아니오. 그들이 왜 대목 편을 든단 말이오”라며 의구심을 나타냈다.

박무하는 “대목이 저들에게, 주상전하께서 약수청을 없애려 한다, 그럼 다 굶어 죽는다, 뭐 그런 헛소문을 퍼뜨렸나 봅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MBC ‘군주’는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