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일드라마] ‘훈장오순남´ 장승조-한수연, 적현재 나가려다 다시 발목 묶였다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7.07.12 08: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황세희(한수연)와 차유민(장승조)이 적현재를 떠나려했으나, 그 계획이 무산되어 다시 본가로 돌아가게 됐다.
 
12일 방송된 MBC 드라마 "훈장 오순남"에서는 차유민의 친모인 최복희(성병숙)이 황세희를 기억해내자, 황세희는 적현재를 떠나자고 제안했다.
 

mbc ‘훈장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오순남´ 방송 캡처


앞서 이날 방송에서 황세희와 차유민은 결국 적현재를 나가려고 결정, 

하지만 세희의 친모인 용선주(김혜선)가 “어머니 회복할때까지 자리 지켜라”며 이를 만류한 것.

이에 유민은 어쩔 수 없이 선주의 결정을 따르려 하자, 세희는 “정말 이대로 적현재로 돌아가냐 방법 찾아보자”며 이를 수습하려 했다.

하지만 유민은 “회장님이 시키시는데 다른 방법 있냐”며 답답해했고 세희는 “나 정말 안 믿냐”며 버럭, 유민은 "믿고 안 믿고를 떠나서 그런 상상만으로도 참을 수 없다"면서 “신경쓰지마라 당신만 떳떳하면 된다”며 자리를 피했다.

이어 다시 순남(박시은)을 찾아간 유민은 “우리 적현재 들어가려 하지만 어머니 보기 걸끄럽다”면서 “어머니 요양원에 보낼 거다, 되고 안되고는 내가 정한다. 그게 싫으면 이쯤에서 집 나가라”며 뻔뻔스러움을 일관했다

한편,  MBC 드라마 "훈장 오순남"는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