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포커스] 플랜에이, ‘핑순이’들의 든든한 방패라는 것을 보여줄 시간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6.15 20: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오늘 한 소속사가 시험대 아닌 시험대에 섰다. 그 소속사는 바로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다.
 
플랜에이에 따르면 14일 오후 서울강남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한 남성이 “플랜에이가 나를 고소 고발했다. 에이핑크(APINK)를 칼로 찌르겠다”며 “오후 9시까지 소속사에 찾아갈 것”이라고 전화를 걸어왔다. 이에 서울강남경찰서는 멤버들의 신변보호를 위해 소속사 플랜에이에 경찰을 배치했다.
 
에이핑크(APINK)의 소속사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는 “살해 협박을 받은 것이 맞다. 멤버들의 안전을 위해 보다 강화된 경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핑크(APINK)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에이핑크(APINK)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향후 소속 아티스트를 상대로 이뤄지는 악플과 각종 위협에 대해 더욱 엄정히 대할 계획이다. 더 이상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강력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경찰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사건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경주하고, 이와 동시에 멤버들의 안전을 위해 보다 강화된 경호를 이어갈 것을 팬들에게 약속드린다. 더불어 조속히 협박범의 신원이 확보될 수 있도록 모든 협의를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향후 소속 아티스트를 상대로 이뤄지는 악플과 각종 위협에 대해 더욱 엄정히 대할 계획이다. 더 이상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강력한 법률적 대응으로 사안에 임할 예정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공식입장으로는 더할 나위 없는 입장문인 셈.
 
오늘 에이핑크(APINK)의 팬덤인 판다는 하루 종일 불안했다. 가수가 살해협박 당했으니 불안하지 않는 것도 이상할 터. 아직 범인이 잡힌 것도 아니기에 이는 더할 수밖에 없다.
 
대중을 상대로 하는 연예인은 이런 위협에 쉽게 노출되기 쉽다. 올바른 것은 아니지만 연예인의 경우에는 대중적 인지도가 높다보니 높은 인지도가 때때로는 사건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즉, 이런 일이 일어났을 때 제대로, 단호히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느냐가 유능한 소속사의 기준이 되는 셈.
 
본래 위협의 크기라는 것은 상대의 위험성과 자신의 대처능력이 합산돼 결정된다. 작은 위험이라 해도 대처할 능력이 전무하면 크게 위협이 되고, 자신의 대처능력과 힘이 강하면 큰 위협이라고 해도 안정적으로 받아칠 수 있다. 이번과 같은 사안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결국 ‘나’인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의 의지와 능력 문제. 그들은 소속사의 중요한 덕목 중 하나인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하는 능력과 의지’가 어느 정도인지 에이핑크(APINK)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들의 팬들 앞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 것이다.
 
이번에 플랜에이가 엄정하고 단호한 대처를 ‘실제로’ 보여주고, 아티스트에 대한 보호 의지를 분명히 한다면 장기적으로는 회사 입장에서 이번 사태가 플러스로 작용할 것이다. 플랜에이는 작년에 에이핑크(APINK)의 남동생 그룹인 빅톤(VICTON)을 출범시킨 바 있다. 이번 사건은 비단 에이핑크(APINK) 뿐만 아니라 빅톤(VICTON)의 팬을 포함한 미래세대 플랜에이의 고객들에게도 중요한 평가점이 될 것이다.
 
길은 분명하다. 찾고, 잡고, 처벌하면 된다. 용서 없이 분명하게 처벌하고, 악플러들에게 단호한 고소와 고발이 현실에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주면 되는 것이다. 이 간단한 행위로도 플랜에이는 팬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 공식입장대로면 플랜에이는 앞으로 이렇게 할 것이 분명하다.
 
지금 이 순간도 팬들은 범인의 정체를 찾고 있고, 그가 처벌받을 방법이 있는지 알아보고 있다. 자신들의 소중한 가수인 에이핑크(APINK)를 조금이라도 지켜주고자 하는 것이다. 지켜주려고 해야 사랑이라 할 수 있고, 팬은 이래야 팬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살해 협박하는 사람은 사이코패스이거나, 거짓말쟁이거나 둘 다다.
 
‘진짜’ 팬들의 마음을 받들어 에이핑크(APINK)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들의 든든한 방패로서 각인될 플랜에이의 미래를 기대해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