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사청문회] 김현미, “국토교통부, 서민 주거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할 것”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6.15 1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장관 인사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는 “우리나라는 비교적 높은 주택보급률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국민들이 주거불안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 MBC 청문회 중계 화면 캡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 MBC 청문회 중계 화면 캡처

 
김 후보자는 “주택 매매·전세가격 상승과 월세시장 확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 주거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임대주택 공급을 대폭 확대하고 주거급여 수혜 폭도 넓히겠다”며 “특히 청년과 신혼부부에 대한 주거지원을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 역시 결혼 11년 만에 경기도에 작은 집을 마련하고 전셋값 인상 요구에 여섯 번을 이사하는 등 서민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자신이 온전한 아파트를 한 채도 보유하지 못한 첫 번째 국토부 장관일 것이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주택가격 안정화를 위해 시장을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며 주택가격 안정화에 대한 전망을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김 후보자는 “주택가격 안정화를 위해 시장을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며 “서민 주거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