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파수꾼’, 깨져버린 평범한 일상을 되찾기 위한 이들의 사투 (종합)
  • 유해인 기자
  • 승인 2017.05.20 23: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인 기자] 날로 대담해져가는 권력의 아성과 범죄의 정도에 21세기식 방법으로 맞서 싸우려는 이들이 시청자들을 찾아가기 위한 준비에 나섰다.
  
19일,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드라마 ‘파수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시영-김영광-김태훈-김슬기-샤이니(SHINee) 키의 출연 소식이 알려지며 이미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돼 있던 만큼 현장의 분위기는 뜩웠다.
 
가장 먼저 이들은 자신이 맡은 배역을 소개하며 가볍게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극 중 메인 롤을 맡은 이시영은 자신을 “하루 아침에 딸을 잃은 후, 인생을 걸고 딸의 복수를 위해 파수꾼이 되어 싸워나가는 역”이라고 설명했고 김영광은 “어렸을 때 어떤 사건으로 하루 아침에 인생을 통 채로 복수에 건 남자”라는 설명으로 드라마에 대한 기대치를 상승시켰다.
 
김태훈은 “이 시대 다시 없을 열혈 검사이자 짝사랑하는 이시영의 인생을 구제해주고픈 순정남”이라는 소개로 색다른 연기변신을 예고했고 김슬기는 “파수꾼의 감시자 역할로 일명 히키코모리 역할이다”고 말해 또 한 번 그의 통통튀는 매력을 기대하게끔 했다. 마지막 샤이니 키는 “해킹에 뛰어난 재능을 가진 공경수 역할을 맡았다”고 간단히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MBC ‘파수꾼’ 출연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MBC ‘파수꾼’ 출연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그들에게 주어진 첫 질문은 “이시영과 김영광이 표현해낼 케미를 기대해도 좋은가”라는 질문이었고 이시영은 이에 솔직한 답변을 건넸다. “사실 아직까진 촬영하며 많이 붙은 적이 없어 다소 어색하다”고 말문은 연 그는 “서로를 증오하던 관계에서 점점 발전할 관계에서 오는 케미가 관전 포인트일 것 같다”고 은근한 스포를 던져 선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이 전부가 아닐 것임을 선포했다.
 
연기돌 키에게는 “전작 ‘혼술남녀’에서 사투리 연기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에는 천재 해커 역할을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가”라는 질문이 주어졌다. 키는 칭찬에 수줍어하는 듯 하더니 이내 침착한 말투로 답변을 이어 나갔다. “‘혼술남녀’의 기범이도 그렇고 이번 경수도 밝은 역할이라 차이점을 두기 위해 노력했다”는 그는 “해커라는 특성을 갖춘 캐릭터라서 컴퓨터를 다루는 모습이 어색해보이지 않길 바랐다. 그래서 키보드를 많이 두드려 봤다”고 답해 현장에 소소한 웃음을 안겼다.
 
히키코모리라는 어찌보면 흔한 듯하면서도 흔치 않은 캐릭터를 연기하게 될 김슬기는 “그들의 모습을 어떻게 표현하려는가”는 질문에 “집에서 모든 걸 해결한다는 느낌을 부여하고 싶었다”며 “그래서 머리도 최대한 길렀고 이 캐릭터는 속에 상처를 잔뜩 가지고 있으면서도 겉으론 한껏 세보이려는 친구라고 생각해서 그 부분도 신경썼다”고 말했다.
 
 
이시영-김영광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시영-김영광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캐릭터에 관한 이야기들이 잠시 오가고 난 후 꽤 현실적인 질문이 곧바로 이어졌다. 바로 시청률에 관한 질문. 김영광은 “우리 드라마는 남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다”며 “시청률 10%가 넘으면 시영분식과 영광커피를 나눠드리는 이벤트를 해보고 싶다”고 해맑게 답해 좌중에 훈훈한 분위기를 전달했다.
 
이렇게 시종일관 밝은 표정을 유지하고 있던 김영광과 김태훈의 브로맨스를 기대하는 질문도 이어졌다. 두 사람 모두 검사역할을 맡았기 때문. 이에 김태훈은 “나는 낯을 많이 가리는 사람이다. 그런데 영광이가 처음부터 먼저 다가워줘서 고맙더라”고 말했으나 이내 “그렇지만 영광이와 가까이 서고 싶어도 키 차이가 많이 난다. 요새 깔창을 조금씩 늘려가고 있는데 그걸 통해 우리의 케미가 발전해 나가길 바랄 뿐이다”고 마무리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드라마 제목처럼 자신이 파수꾼 역할을 자처해가면서까지 꼭 지키고 싶은 것이 있는가”는 질문에 배우들은 신중하게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영광은 자신있게 가장 마이크를 들고 선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 강아지가 정말 예뻐서 항상 지켜주고 싶다”고 말해 모두를 크게 웃게 만들었다. 이시영 역시 웃음을 선사했다. “항상 방송출연을 꿈꾸는 아버지의 소망을 지켜드리고 싶다”고 답한 것. 그는 “아빠가 과거 자신이 티비에 나온 그 몇 초를 돌려보면서 즐거워 하시는데 그 모습이 참 귀여우셔서 보기 좋더라”고 보충해 효녀의 모습을 증명하기도 했다.
 
김슬기는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켜주고 싶다. 언제나 나를 응원해주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언젠가 꼭 보답하고 싶다”고 진솔한 답변을 했고 키는 “두 가지를 꼭 지키고 싶다”며 “우선은 과감한 액션 때문에 위험에 처하는 순간이 많은 이시영 선배가 다치지 않도록 지켜드리고 싶다”고 밝혀 이시영뿐만 아니라 현장의 배우들을 감동시켰다.
 
또한 그는 “두 번째는 내 머릿결을 좀 지키고 싶다”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캐릭터에 독특한 점을 추가시키고 싶어 매일 아침 머리를 마는데 머리를 하면 할수록 머릿결 걱정이 많이 되더라”고 보충한 그는 자신이 얼마나 캐릭터 연구에 몰두하고 있으며 꾸준한 시도를 하고 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샤이니(SHINee) 키-김슬기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샤이니(SHINee) 키-김슬기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보통 이런 액션 가득한 장르물은 남성이 이끌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여성으로서 극을 이끌어 나가는데 부담은 없었는지, 그리고 아이 엄마의 감정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어떤 노력을 했냐”는 질문에 이시영은 가장 진중하고 차분한 모습을 보여 그의 깊은 연기 고민을 잠깐이나마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아무리 조수지 위주의 드라마가 아니라 하더라도 주역이기에 부담감이 큰 것은 사실이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여배우들의 역할이 작아지고 있는 것 역시 사실이기에 내가 잘해내서 여성의 힘을 보여주고 싶다”는 단단한 답변을 내놓은 그는 “하지만 아이를 잃은 어머니의 심정 표현은 정말 어려웠다. 그래서 대본도 최대한 많이 읽었고 다른 영화나 드라마 내에서 선배들이 표현한 모성애를 많이 모니터했다”는 대답으로 그가 얼마나 다양한 방법으로 역할을 분석해나가고 있는가를 설명했다.
 
이시영은 아직 실제로 느껴보지 못한 모성애에 가까워지기 위해 아역배우 나영 양과 최대한 시간을 많이 보내고 나영 양의 사진을 많이 보는 방법을 활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러다보니 이렇게 만지기도 조심스러운 아이를 잃게 된다면 정말 슬플 것 같다는 감정이 절로 들더라”는 이시영이 보여줄 연기에 많은 기대가 쏠리지 않을 수 없었다.
 
한편, MBC ‘파수꾼’은 개인의 복수로 뭉친 파수꾼들이 복수 그 이상의 정의를 실현하려는 성장담을 담은 드라마로 22일 밤 10시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