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중-김남길, tvN ‘명불허전’ 출연 확정…‘8월 방송 예정’ (공식입장)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5.19 09: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김남길-김아중이 ‘명불허전’ 출연을 확정 지었다.
 
19일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명불허전’(연출 홍종찬 극본 김은희 제작 본팩토리)이 ‘비밀의 숲’ 후속으로 8월 tvN 새 토일드라마로 방송되며 남녀 주인공으로 김남길-김아중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명불허전’은 17세기 조선의 남자 의원 허임(김남길 분)과 21세기 대한민국 여자 의사 최연경(김아중 분)이 시공간을 초월하며 성장을 이루는 판타지 메디컬 스토리다. 
 
 
김남길-김아중 / 오앤 ENT-킹 ENT
김남길-김아중 / 오앤 ENT-킹 ENT

 
지난 해 tvN ‘디어 마이 프렌즈’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MBC ‘여왕의 교실’을 공동 집필한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믿고 보는 연기력을 지닌 김남길-김아중이 각각 남녀주인공으로 확정돼 기대감을 한층 고조 시킨다. 먼저 김남길은 남자 주인공 허임 역을 맡았다. 허임은 실존인물로 허준과 동시대를 살며 침구의학의 발전을 이끌었던 17세기 조선 한의학의 쌍두마차다.
 
극 중 허임은 최고의 침술을 지녔으나 현실의 벽에 가로막혀 비뚤어진 의원이자 뜻밖의 사건을 계기로 4백여 년 후의 서울 한복판에 떨어지게 되는 인물로 그려질 예정이다.
 
김아중은 여자 주인공 최연경 역을 맡았다. 최연경은 화려하고 차가운 외면과는 정 반대로 마음 속에 상처와 비밀을 품은 흉부외과 레지던트 3년차이자, 철저한 자기관리와 즐기는 삶을 동시에 영위하는 완벽한 커리어우먼이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은 8월 전파를 탈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