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기 子 조경훈, “나를 좀 나대로 봐줬으면”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1.11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배우 조형기가 자신의 아들 조경훈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EBS ‘리얼극장-행복’에서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여행을 떠난 조형기-조경훈 부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형기-조경훈 부자는 블라디보스토크로 떠나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털어놓고 한 발자국 가까워졌다.  
 
조경훈 / EBS ‘리얼극장-행복’ 화면 캡처
조경훈 / EBS ‘리얼극장-행복’ 화면 캡처

 
또 조형기는 연기자를 꿈꾸는 자신의 아들 조경훈을 공개했다. 조경훈은 어느날 연기자의 꿈이 있다는 것을 밝혔고, 도움 없이 명문대학 연극과에 차석으로 입학을 해 조형기를 놀라게 했다. 
 
조경훈은 “사람들이 나를 딱 봤을 때 ‘아, 누구 아들이구나’ 하고 단번에 알아차리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경훈은 “아버지랑 닮아야 하는데 나는 어머니 쪽을 더 많이 닮은 것 같아서 아들인지를 바로 알아차리지는 못하는데, 어느 순간 조형기의 아들인 걸 인지하고 나서부터는 색안경을 끼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참 안타깝기도 하고, 나를 좀 나대로 봐줬으면 좋겠고”라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