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기 子 조경훈, 데뷔 일화 공개 “친한 PD에게 간단한 역할 부탁”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1.11 09: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배우 조형기의 아들 조경훈의 데뷔 일화가 시선을 끌고 있다.
 
조형기는 YTN ‘김정아의 공감 인터뷰’를 통해 아들 조경훈이 연기에 뜻을 두고 있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이날 조형기는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 “이게 누가 도와줘서 되는 일이 아니다. 배우를 하겠다고 해서 ‘배우를 만만하게 생각하나?’ 싶어서 고등학교 1학년 때 친한 PD에게 아들이 할 수 있는 능력이 되나 없나 보느라고 간단한 역할을 부탁했다”고 말했다.
 
조형기-조경훈 / YTN ‘김정아의 공감 인터뷰’ 화면 캡처
조형기-조경훈 / YTN ‘김정아의 공감 인터뷰’ 화면 캡처

 
이어 그는 “드라마에 크게 영향을 안 미치는 시트콤을 한 2달 나오는 걸 시켜봤더니 배운 것도 없는데 안 떨더라”며 아들 조경훈이 연기에 가능성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조형기는 아들 조경훈의 미래에 대해 “아들이 나보다 훨씬 더 좋은 연기자가 되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조경훈은 현재 싸이더스HQ 소속으로 김유정, 김우빈 등과 같은 소속사에 속해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