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배정남 포토 슬라이드

[HD테마] 배정남의 ‘황금인맥’ 누가 있나?…‘강동원-서인영-엄지원’

트위터로 보내기 배정남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4월04일 13시46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이호영 기자] 

 

강동원-서인영-엄지원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강동원-서인영-엄지원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배정남 HD포토 슬라이드

 
배정남은 모델 출신으로 지난 2009년 SBS 드라마 ‘드림’으로 데뷔 영화 ‘시체가 돌아왔다’ ‘베를린’ ‘마스터’ 등에 출연했다. 또 그는 한때 완벽한 몸매에 남다른 패션센스로 남자들의 워너비로 불렸다.
 
지난 3일 KBS2 ‘안녕하세요’에는 배정남처럼 살고싶어 외모부터 말투까지 모든것을 따라하는 남성이 출연했고 영상통화로 배정남과 첫 만남을 가져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세련된 외모와는 달리 소탈한 성격의 소유자로 잘 알려진 배정남의 주변엔 셀럽이 항상 존재한다. 바로 강동원과 서인영 그리고 엄지원이 그 주인공.
 
배정남의 美친 인맥에 대해 알아보자.
 
강동원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강동원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배정남 HD포토 슬라이드

 
‘강동원’
 
특히 배정남은 강동원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배남은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상 잘생긴 동원형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최근 강동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마음을 여는데 시간이 좀 걸리는 편이다”라며 “모델시절 부터 알았던 배정남과 친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서인영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서인영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배정남 HD포토 슬라이드

 
‘서인영’
 
배정남은 과거 JTBC ‘마녀사냥’에서 서인영과의 친분 또한 과시했다.
 
이날 서인영은 게스트인 배정남을 보고 “정남 오빠는 좀 안다. ‘마녀사냥’이랑 잘 맞는 거 같다. 예전에 내 친구랑 썸이 있었다”고 입을 뗐다.
 
배정남은 “10년 전에 나랑 나이트 많이 갔었다. 그때 너 맨날 테이블 위에 올라가서 춤 추지 않았냐. 흥이 많은 친구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서인영은 “내가 테이블 위에 언제 올라갔냐”며 티격태격 친분을 과시했다.
 
이후 재출연한 배정남에게 서인영은 “이상한 말을 뱉어가지고”라며 발끈한 뒤 “클럽에 간 건 맞지만 내가 언제 테이블 위에 올라갔느냐”고 따졌다.
 
이를 들은 배정남은 “테이블은 아니고 소파였다”고 정정했고 서인영은  “소파는 맞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지원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엄지원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배정남 HD포토 슬라이드

 
‘엄지원’
 
엄지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배정남과 공효진은 개모임으로 친분을 쌓고있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마스터’에 함께 출연하기 전부터 동네 주민으로 절친한 배정남과 쌀국수 한 그릇을 먹기로 했다”라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해시태그   엄지원,   배정남,   강동원,   서인영
기사최종편집: 2017년04월04일 13시46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후방주의
매체소개 광고안내 콘텐츠제휴 / 구매 기사제보/취재문의 Reporter@TopstarNews.co.kr 취재본부 02-3443-4662
보도/편집 규약/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발행인·편집인:장영권신문등록번호:서울 아01403등록일:2010.09.06
한글제호: 톱스타뉴스, 영문제호:TOPSTARNEWS공동대표이사 : 장영권·김명수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
톱스타뉴스 HD Photo 사이트는 IE11, 사파리, 크롬에 최적화돼 있습니다.
공지사항
main_tpl/detail/260000/254029.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