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잇아이템 (ititem) 포토 슬라이드

[잇아이템] 류현경, “촬영하며 느낀 동양화 매력, 우리 인생 같아”

트위터로 보내기 잇아이템 (ititem)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06일 10시03분    /    김현덕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김현덕 기자] 

모바일 패션·뷰티 매거진 ‘스타일엑스’는 6일 배우 류현경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류현경은 이번 화보를 통해 여성스럽고 편안한 스타일과 매니시한 콘셉트를 모두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부드러움과 시크함이 공존하는 매력을 뽐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류현경은 오는 9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아티스트’에 대해 “제목이 거창해서 예술에 대한 어려운 얘기 아닐까 생각하신다. 그러나 굉장히 재미있는 영화다. 한 직업에만 국한된 이야기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류현경은 ‘아티스트’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박정민에 대해 “정민이랑은 워낙 친한 사이다. 남자라기보다 정말 남매 같은 사이다. 그래서 이번 작품에서 멜로 등의 부재에도 아쉬움은 없다”라며 “정민이가 잘 된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상을 받았을 때 소리를 지를 정도로 기뻤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번 영화에서 뜰 일만 남은 무명화가 지젤 역을 맡은 류현경은 “그림을 진짜 못 그리는데 왜 나를 캐스팅하셨나 했다. 그런데 지젤을 연기하면서 정성이 담겨있는 동양화의 매력에 빠졌다. 과정 자체가 정성스럽고 길다. 우리 인생과도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연기자로서도 지젤의 마음을 100% 이해했다”라고 답했다.
 
올해로 데뷔한 지 22년이 된 류현경은 “아직도 연기가 재미있다”라고 표현했다. 그는 “사실 연기의 재미를 늦게 깨달았다. 그래서 지나온 시간이 아쉽기도 하지만 앞으로 연기할 날이 더 많기에 괜찮다 생각한다. 특히 연기를 하면서 다른 사람에 대해 관찰할 수 있고 치열하게 살 수 있어서 좋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외로울 틈도 없다. 주변에 박정민을 비롯해 고아성, 배성우 등 워낙 친한 분들이 늘 곁에 계셔서 서로 의지하며 산다. 고아성은 나랑 3년째 연애를 한다고 표현할 정도다. 그만큼 서로 같이 있는 시간이 많고, 데이트도 많이 한다. 극장에도 가고 광화문도 간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류현경의 화보와 동영상, 인터뷰는 ‘스타일엑스’ 홈페이지와 네이버 포스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시태그   류현경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06일 10시03분    /    김현덕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er@TopStarNews.co.kr / COPYRIGHT 대한민국 No1. HD뉴스,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 2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