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클라라, 故 레이디스코드 은비-리세 죽음에 “인생은 짧습니다”…‘경악’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1.19 1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클라라와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회장이 주고 받은 문자가 공개되어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19일 오전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논란의 주범인 클라라와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회장이 주고 받은 문자 일부를 단독 입수, 보도했다.

해당 문자에 따르면 클라라와 폴라리스 이 회장은 일적인 이야기 뿐만이 아닌 개인적으로도 안부를 주고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 그러나 클라라는 계약이 자신이 원하는 대로 성사되지 않자 “당신이 소름끼치게 싫습니다”라고 표현하는 등 폴라리스 이 회장을 향해 차갑게 대했다.

클라라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클라라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특히 클라라는 잠시나마 같은 소속사 식구였던 레이디스 코드 권리세, 고은비의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을 비롯해 그들의 죽음에 관한 발언이 문제가 되고 있다.

클라라는 권리세와 고은비의 발인 다음날인 지난해 9월 10일, 이 회장에게 “이번에도 겪으셨듯이 인생은 짧습니다. 제발 저 좀 도와주세요”라고 말해 네티즌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