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삼시세끼’ 이서진-옥택연, 촬영장 달라진 분위기… 이유는 ‘고아라 등장’

  • 조혜진 기자
  • 승인 2014.11.21 14: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혜진 기자] tvN ‘삼시세끼’에서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를 살고 있는 이서진과 옥택연이 새 게스트 고아라를 만나 달라진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주 방송 말미에는 새로운 게스트로 배우 고아라가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그동안 주로 이서진, 옥택연과 친분이 있는 사람들이 게스트로 출연했던 것과 달리, 특별한 친분이 없는 고아라가 마을을 찾자 이서진은 “미쳤냐”고 제작진에게 툴툴거리면서도 얼굴에는 미소를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고아라를 위해 자발적인 일꾼으로 나선 옥택연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으며 이번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삼시세끼’ / tvN ‘삼시세끼’
‘삼시세끼’ / tvN ‘삼시세끼’

 
‘삼시세끼’ 제작진은 21일(금) 방송을 앞두고 이서진과 옥택연, 새 게스트인 고아라가 함께 한 촬영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살펴보면,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화기애애한 촬영장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고아라가 환한 웃음으로 밝은 분위기를 만들어내는가 하면, 또 다른 사진에서는 이서진이 고아라, 옥택연과 함께 음식을 만들며 얼굴에 미소를 짓고 있다. 또 아궁이 앞에서 마주 앉아 무언가 말을 건네는 고아라에게 옥택연은 수줍은 듯 눈을 제대로 맞추지 못하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고아라와 함께 녹화하며 이서진과 옥택연이 이전에 김광규, 류승수 등 친분이 있는 게스트가 왔을 때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류승수에게 구박을 아끼지 않던 이서진이 고아라에게는 나긋나긋하게 대하고, 옥택연은 수줍음을 감추지 못해 ‘옥빙구 소환’이라는 놀림을 받는 등 새로운 모습이 이날 방송에서 재미를 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고아라는 예쁜 외모에 거침 없는 식성을 자랑하며 ‘먹방 여신’의 모습을 유감 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수수지옥’을 경험하는 고아라의 모습 또한 하나의 관전 포인트”라고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따뜻한 웃음으로 매회 재미와 감동을 더하고 있는 tvN ‘삼시세끼’는 21일(금) 밤 9시 50분 방송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