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단양군 코로나19 극복에 109억 투입…올해 첫 추경 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충북 단양군은 2020년 첫 추가경정예산(추경) 404억원을 편성함에 따라 올해 군의 살림 규모가 4217억여원으로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추경을 통해 군은 일반회계 369억원과 특별회계 35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올해 당초예산 3813억여원에서 10.6% 늘어난 규모다.

이번 추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민생안정과 위축한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를 위한 재정 확대에 초점을 맞췄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의 소득·생계보장과 소비 진작을 위해 국비와 충북도비 대응을 위한 추경을 신속히 편성하는 한편 강도 높은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추가 재원을 확보했다.

우선 코로나19 추경 109억원7500만원을 주민 생계안정과 지역 경기 부양에 투입한다.

긴급재난지원금(85억4200만원), 아동양육 한시 지원(3억2600만원), 노인일자리 쿠폰 지원(2억5900만원), 소상공인 고정비용 지원(6억6800만원), 지역고용대응 등 특별지원(1억7000만원), 운수업계 종사자 특별지원(6500만원) 등이다.

취약계층을 위한 저소득층 한시 생활 지원(8억6500만원), 영세농가 소득보전 지원(6200만원), 미취업 청년 구직활동비(1800만원) 등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군은 이번 추경에 단양군 보건의료원 건립(33억7500만원), 시루섬 생태탐방로 조성사업(10억원), 별다른 동화마을 조성사업(14억3000만원), 북벽지구테마공원 조성사업(23억2700만원), 단양호 수질개선사업(16억원) 추진 예산도 편성했다.

류한우 군수는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극복과 침체한 지역경제 회복에 주안점을 뒀다"면서 "앞으로도 군은 가용재원과 행정력을 총동원해 군민 모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양=뉴시스] 이병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