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천시 간부공무원도 재난지원금 기부행렬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경북 영천시의 5급 이상 간부공무원들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행렬에 동참하기로 했다.

최기문 시장과 김호섭 부시장을 비롯한 직원 61명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재난지원금을 기부하기로 했다.

하지만 6급 이하 직원들은 적극적인 소비를 통해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최기문 시장은 “어려울 때 연대와 협력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시민들의 역량을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도 또 한 번 보여줬다”면서 “기부와 착한 소비 실천이 지역민과 지역경제에 직접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영천시 공무원들은 지난 3월 2700여만 원의 성금을 모아 기부한 바 있다.


[영천=뉴시스] 이은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