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사망자 10만명 육박하자 "사흘 간 조기 게양"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모리얼 데이(현충일·5월 마지막 주 월요일)를 앞둔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사흘 간 조기를 게양하라고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코로나19로 잃어버린 미국인들을 추모하기 위해 앞으로 3일 동안 모든 연방건물과 국립기념관에 조기를 게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메모리얼 데이인 25일에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전사자들을 위해서도 조기를 게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희생자들을 위한 조기 게양은 민주당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10만 명이 될 때 조기를 게양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그들(희생자)과 국가의 손실을 존중해 희생자가 10만 명에 이를 때 모든 공공 건물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그것은 모든 사람들이 그토록 필요로 하는 슬픔의 국가적 표현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민주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지난달 화상 모금행사에서 "베트남전 기간 동안 우리가 잃은 사람들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조기 게양을 제안한 바 있다.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미국은 이날 자정 기준 누적 사망자가 9만4702명으로 10만명까진 5000여명 밖에 남지 않았다. 누적 확진자는 157만7287명이다.

CNN은 코로나19 희생자를 위해 조기를 게양하는 것은 미 보훈처 지침을 고려할 때 매우 적절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보훈처는 "온 국민이 애도할 때 조기 게양을 고려할 수 있다"고 하고 있다.

주 정부 차원에서도 이미 많은 곳이 조기를 게양했었다. 미네소타, 뉴저지, 뉴욕주 등이 조기를 올려 고인들을 추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텍사스와 오하이오에서 잇따라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과 2018년 메릴랜드 총기 사건에서도 조기 게양을 지시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