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주, 올해 여름 폭염일수 늘듯…태풍은 2~3개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올해 여름철 제주지역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폭염일수도 늘어날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이 나왔다.

22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의 올 여름철 기온은 평년(24.8도)과 지난해(24.6도)보다 0.1~1.5도 높겠으며, 무더위의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폭염일수도 평년보다 많겠으며, 열대야 일수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돼 대체적으로 더운 날씨를 나타내겠다.

덥고 습한 고깅의 영향을 주로 받는 7월 하순부터 밤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 현상이 자주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강수량은 평년(597.3~792.7㎜)과 비슷하겠으나, 발달한 저기압대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비는 본격적인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월 하순부터 8월 사이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시기에는 태풍과 대기불안정에 따른 국지성 호우의 강수 형태를 나타내겠다.

태풍은 평년 수준(11.1개)인 9~12개 정도가 발생해 그 중 2~3개 정도가 제주를 포함한 우리나라 전체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본격적인 무더위은 7월 하순부터 시작되겠다"며 "제주도는 올 여름 평년보다 덥고, 폭염일수도 늘어날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