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고준희, 드디어 종결된 '악플러와의 전쟁'…총 30명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고준희가 자신과 관련된 악성 루머를 퍼뜨린 30명을 기소했다. 

20일 고준희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측은 "그동안 악플러들과의 전쟁을 벌인 고준희는 총 32명의 악플러 중 2명을 제외한(2명은 소재 불명으로 인한 기소 중지) 전원이 기소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중 여러 차례 경찰의 출석 통지를 받았던 악플러에는 체포 영장이 떨어져 전국 수배를 통해 검거를 완료하는 등 강력한 대응으로 맞서며 억울함을 증명했다"며 "이로써 그동안 본인과 상관없는 근거없는 루머와 싸워 온 고준희의 긴 싸움이 끝났다"고 말했다.
고준희 / 서울, 최규석 기자
고준희 / 서울, 최규석 기자

 

앞서 고준희는 1년여 전부터 온갖 추측과 악플로 양산된 루머로 인해 큰 고통을 감수해야 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검찰은 총 30여 명 악플러를 기소 및 벌금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유명인을 향한 의미없는 말 한마디라고 잘목했다는 반성문을 수없이 받았다"라면서 "그 의미없는 말 한마디가 인격살인을 넘어 한 사람의 미래를 망가뜨릴 수 있다는 사례를 수없이 접해온 것이 지금의 현실이고 악플은 그게 무엇이든 사람을 무참하게 말살시키는 무서운 범죄임에도 처벌이 경미해 그간 많은 연예인이 고소를 꺼려온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고소 과정 역시 고소인에게 트라우마로 다가올 수 있을 만큼 고통스럽다. 고소 내용을 본인이 하나하나 읽어가며 울지 않는 고소인은 없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소속사는"고소인은 그런 무지막지한 조사과정까지 거쳐야 고소를 할 수 있다. 하지만 고준희는 담당 변호사와 계속 연락을 주고받으며 공조한 끝에 지속해서 출석을 거부한 악플러에게는 체포영장까지 발부, 검거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 이러한 결과를 가져왔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