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1~12일 여의도 한강공원·국회 둔치 주차장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말인 11~12일 여의도 한강공원 제1~4주차장과 국회의사당 둔치 주차장, 버스정류장을 폐쇄한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이번 주말도 벚꽃 구경을 나서는 상춘객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여의서로 봄꽃길 교통·보행로 통제를 12일까지 연장하고 인근 주차장도 폐쇄했다.

이에 따라 여의도 한강공원 제1~4주차장은 11일에서 12일로 폐쇄가 하루 연장됐다. 국회의사당 둔치 주차장은 11~12일 전면 폐쇄된다.

구는 여의도공원 앞 제1~3 노상 주차장과 KBS 본관 뒤 노상 주차장, 여의서로 노상 주차장도 주말 동안 폐쇄한다. 여의도 한강공원 제5주차장은 비상 주차수요를 고려해 계속 운영된다.

구는 버스정류소 폐쇄도 연장했다. 이번 주말 여의도한강공원 주변 9개 버스정류소가 모두 폐쇄되며 해당 정류소에 정차하는 22개 노선 버스들은 무정차 혹은 우회 운행한다.

채현일 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여의도 한강공원 주차장, 국회 둔치 주차장과 버스정류소 등을 주말에도 전면 폐쇄한다"며 "부활절 예배와 총선유세가 겹치는 이번 주말이 최대 고비인 만큼 여의도 벚꽃놀이를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