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4차산업혁명委, 개인이 의료데이터 활용할 수 있는 기반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개인이 주도적으로 의료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민·관이 협력키로 했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디지털헬스케어특별위원회’ 제2기 위원을 위촉하고 9일(목) 제7차 회의를 영상으로 개최했다.

디지털헬스케어특위 2기는 윤건호 가톨릭대 의대 교수가 1기에 이어 특위위원장을 연임하고, 의료계․학계․산업계 등 디지털헬스케어 분야 전문가 총 21명이 참여한다.

앞서 4차위는 지난해 4월부터 디지털헬스케어특위를 구성·운영하여 '개인 주도형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그간 병원 진료기록, 처방약 목록 등 개인의 의료데이터는 의료기관이나 건강보험공단 등 공공기관 등에만 보유되고 제대로 공유되지 않아, 정작 정보주체인 개인은 열람하거나 활용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이에 개인에게 데이터 권리를 부여하고 이 데이터를 스스로 활용·공유함으로써 의료서비스 혁신이 유발되는 생태계를 조성하며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디지털헬스케어특위와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전략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윤성로 4차위 위원장은 "이번 2기 디지털헬스케어특위는 지난 1기에서 마련한 청사진을 가지고 탄탄한 집을 짓는 작업이다. 도면을 현실화·구체화하는 과정에서 부딪히게 될 제약과 예상치 못한 난관이 많으리라 생각되지만, 4차위와 관계부처가 힘을 합친다면 가시적인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통하여 '개인 주도형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 전략'을 실행하기 위해 데이터 표준화, 플랫폼, 정보보호 등 인프라 구축, 의료기관 및 국민 참여유도, 법·제도 개선 등 세부 실행방안을 도출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가 구현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디지털헬스케어특위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