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충남도, 금융지원 확대 등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충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금융지원 을 확대하는 내용의 ‘민생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또 실직자 등 고용 및 생활안정 지원 강화, 주력 산업 위축 대응, 민간 소비 활성화를 위해서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양승조 지사는 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비대면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총 1조6498억4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 민생경제 활성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번 민생경제 활성화 기본 방향은 가계 및 자영업자 채무 부담 완화를 위한 직접자금 지원 확대, 기업 유동성 공급 및 고용 유지 지원, 민간 소비 활성화 증진 대책 추진 등을 설정했다.

우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긴급경영안정자금 6624억 원과 긴급생활안정자금 1000억 원 지원에 이어 3602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 등을 추가한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640억 원에서 1640억 원으로 대폭 늘리고, 중소기업에 대한 융자 규모는 500억 원 확대한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만기 연장 및 이자 보전을 통해서는 4151개 업체에 2066억 원을 지원한다.

도는 또 실직 근로자, 무급 휴업·휴직 근로자 3만2000명에 대해 긴급생활안정자금 320억 원을 지원 중이며, 211억 원을 투입해 일자리 사업도 펼치고 있다.

앞으로는 무급 휴직 노동자 4126명에게 고용안정지원금 41억9000만 원을,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4958명에게 51억400만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11억100만 원을 투입해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일용직 256명에게 단기 일자리를 제공하고, 직업 훈련이 중단된 훈련생 435명에게는 총 1억500만 원을 지원한다.

지역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국내·외 투자 유치와 수출통상 지원도 강화한다.

도는 현재 외국인투자지역 입주 86개 기업을 찾아 추가 투자유치 방안을 모색하고, 투자 예정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는 추진 상황을 점검 중이다.

추후에는 외국인기업 5개사와 1억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1700억 원 규모의 국내 기업 투자도 유치할 예정이다.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등 도내 핵심 산업과 관련해서는 피해 현황 조사, 자동차부품산업 활성화 계획 수립·시행,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 기술 역량 강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28억3000만 원 규모로 금융 및 고용을 지원했으며, 추후 전문가와 합동으로 10대 사업을 찾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건설·운수산업과 관련해서는 버스·택시업계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에 이어 ‘충남 건설자재&인재 채용 박람회’ 개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계획 수립·추진 등을 추가 추진키로 했다.

민간소비 활성화를 위해서는 충남 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633억 원에서 3328억 원으로 확대하고, 지역화폐 구매 한도와 할인율을 100만 원, 10%로 확대한다.

양승조 지사는 “코로나19가 대한민국을 강타하고, 우리 사회를 위기에 올려놨으나, 우리 충남은 공동체 정신과 단합된 힘으로 파고를 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며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