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 남구, 공공 배달서비스 앱 개발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부산 남구는 골목상권 지원을 위한 '공공 배달서비스 앱' 개발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와 민간 배달앱의 높은 수수료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직접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부산에서는 첫 시도이다.

구는 공공 배달 서비스 플랫폼 '착배남'(착한배달 남구·가칭)을 개발해 관내 음식점 4000여 곳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착배남 가맹점은 이용 수수료와 광고비가 없어 기존 민간 배달앱과 비교하면 월 20만원 이상을 절약할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남구에서 추진 중인 지역사랑상품권(골목화폐)과 연계하면 이용 주민들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구는 전했다.

남구는 스타트업 청년 기업, 사회적 기업을 통한 플랫폼 구축·운영도 함께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남구 관계자는 "하반기 배달앱 명칭 공모 등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며 "남구 배달앱과 골목화폐를 통해 이용 주민과 상인 모두 윈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