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찔한 질주' 훔친 차 면허 없이 몬 10대 3명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주차된 차량을 훔쳐 몰던 중학생들이 경찰의 긴밀한 공조로 덜미가 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7일 훔친 차량을 면허 없이 몬 혐의(특수절도 등)로 중학생 A(16)군 등 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전 0시9분께 전남 목포시 연산동 한 도로에 문이 잠겨 있지 않은 채 세워진 B(23)씨의 소형 SUV를 훔친 혐의다.

A군은 훔친 차를 목포에서 여수까지 면허 없이 운전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비슷한 또래인 A군 등 3명은 차량 안에 스마트키가 있어 시동이 걸리자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친구들과 함께 여수에 놀러가고 싶어 벌인 일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목포경찰은 B씨 소유 차량을 도난 차량으로 등록했으며 도주 경로가 여수 방면인 것을 확인, 여수경찰에 공조를 요청했다.

A군 등은 목포에서 150여㎞ 떨어진 여수시 해산동 여수~순천 자동차전용도로 해산IC 인근까지 달아났으며, 도주로를 차단하고 있던 순찰차를 발견하자 차를 되돌려 순천 방면으로 다시 도주했다.

여수경찰은 추격전 끝에 차량을 범행 1시간30분 만인 오전 1시45분께 멈춰 세운 뒤 차에 탄 A군 등 3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신변처리 방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여수=뉴시스] 변재훈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