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부 "日평균 신규 확진자 50명 내외· 감염경로 미궁 최소화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지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을 통해 하루 평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50명 내외 수준까지로 줄인다는 목표다.

방역망 통제를 강화시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해 오는 19일까지 계속한다고 4일 발표했다.

당초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오는 5일로 종료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해외 유입과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차단하려면 연장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로감을 느끼는 국민들이 늘어나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참여가 저하되는 문제도 함께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해외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수도권의 감염 추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어 앞으로도 일정기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만큼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