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엔 총장 "코로나 감염자 수백만 될 수도...최악 대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성민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일(현지시간) 각국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조가 이뤄지지 않으면 감염자가 수백만 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며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날 영국 일간 가디언 기고글에서 "세계는 오직 협력을 통해서만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그 충격적 결과를 굴복시킬 수 있다"며 "우리가 마주한 전례없는 규모에 맞서 훨씬 더 조율되고 연결된 글로벌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감염 곡선을 평평하게 만들기는커녕 우리는 여전히 뒤처져 있다"며 "이 감염증이 10만 명을 감염시키는 데 당초 67일이 걸렸다. 머지 않아 10만 명 이상이 매일 감염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구테흐스 총장은 "협동을 통한 용기있는 조치가 없다면 신규 확진자 수는 거의 분명히 수백만 명으로 증가할 것"이라면서 "의료 시스템을 한계점으로 밀어붙이고 경제를 급강하시며 사람들을 절망으로 몰아넣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우리는 최악을 대비하며 이를 피하기 위해 모든 일을 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전염 억제 ▲위기의 사회경제적 규모 억제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회복 등 세 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우리가 단순히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순 없다. 사회는 불필요하게 위기에 취약했다"며 "팬데믹은 가능한 가장 극명한 방식으로 우리에게 의료 시스템, 사회 보호, 공공 서비스가 취약한 대가를 상기시켰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금은 팬데믹, 기후변화, 여타 글로벌 도전들에 맞서 한층 포괄적이고 지속가능하며 회복력을 갖춘 경제사회를 구축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두 배로 늘릴 때"라고 주장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모든 곳에서 팬데믹을 종식시키는 것은 도덕적으로 중요한 동시에 자기 이익이라는 것을 깨닫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런 이례적인 순간에 우리는 일반적인 도구에 의지할 수 없다. 이례적 시간에는 이례적 조치가 필요하다"며 "우리는 모두를 위해 모두로부터 단호하고 조율된, 혁신적 조치를 요구하는 거대한 시험에 처해 있다"고 부연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