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천안시, 소상공인 긴급생계지원 296억원 등 500억원 긴급 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광희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충남 천안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긴급 추가 경정 예산을 500억원 규모로 편성하고 천안시의회에 30일 제출했다고 밝혔다.

예산 규모는 코로나19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의 생계지원과 소상공인·운수업체·실직자 등의 민생안정을 위해 100만원씩 긴급 지원하는 생활안정자금 472억원과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장비구입 등 28억원으로 편성됐다.

이번 생활안정자금 지원 대상자는 연 매출 3억원 이하·카드 매출액이 2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 2만9600여 명과 중위소득 80% 이하 일용직·비정규직 노동자·실직자 등 1만1300여 명, 시내버스업체, 법인·개인택시 등이다.

지원 규모에는 ▲소상공인 긴급생계지원 296억원 ▲실직자 등 긴급 생계지원 113억원 ▲운수업체 재정지원 63억원 ▲코로나19 대응 28억원이 포함됐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4월 6일 개최되는 제230회 임시회에 상정돼 4월 7일 의결을 통해 확정된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천안시민들에게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