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부 "집단발생 지속시 요양병원 전수검사 확대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임준호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부가 대구 이외 지역에서도 요양병원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경우 전수 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0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요양병원, 요양원 등에서 사례들이 산발적으로 나타나는 부분들을 모니터링하면서 조금 더 추가적인 대책이 필요한지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윤 반장은 "전수 검사를 모든 타지역에 대해서 할 것인지에 대한 부분들은 조금 더 검토가 필요할 것 같다"면서 전수 검사 확대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윤 반장은 "전수 실태조사 등을 통해 아직 다른 지역에서는 그런 사항(집단 감염)들이 감지가 되지 않았고 출입이 자유로운 (폐쇄병동) 종사자들에 대해서는 증상이 있을 때 반드시 검사를 하도록 돼 있고 근무 제한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지역 정신병원들은 어느 정도 보호받는 대책이 수립돼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는 요양병원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대한 환자·입소자 및 종사자 전수 진단검사에 이어 17개 정신병원 환자 2226명에 대한 전수 검사에 들어간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에 있던 폐쇄병동인 제2미주병원에서도 총 83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제2미주병원에 대해서는 다른 의료기관으로 이송된 확진 환자를 제외한 나머지 입원 환자들에 대해 현재 병원 내에서 의료진이 환자들과 함께 머무르며 진료하는 '동일 집단(코호트) 격리'를 통해 관리하고 있다.

윤 반장은 "이분들이 코로나19 감염병이면서도 또 정신질환을 같이 앓고 계시기 때문에 치료라든지 관리 측면들이 상당히 어려울 수 있다"며 "확진자들은 인근에 치료가 가능한 다른 병원으로 이송을 해서 지금 현재 치료를 계속해서 수행을 하고 있고 남아 계신 분들에 대해서는 검사를 하면서 경과 관찰을 하며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