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디자이너 랠프 로런, 코로나19 극복 위해 121억원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민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랠프 로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구제를 위해 1000만 달러(약 121억원)를 기부했다.

26일(현지시간) CNN, BBC에 따르면 로런 회장은 랠프로런재단을 통해 코로나19 구제를 위해 1000만 달러를 기부한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의료 종사자와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대응, 암 퇴치 기금인 '핑크포니기금'과 미국패션디자이너협회(CFDA)와 같은 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재단은 또한 미국에서 의료용 마스크 25만 개와 가운 2만5000개를 생산하기로 했다.

로런은 코로나19가 강타한 지역 매장 문을 닫았으며 직원들은 가능한 경우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이 외에 다른 유명 유통업체들도 마스크와 가운을 제조하기 위해 생산라인을 옮기고 있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환풍기 생산에 동참하는 등 힘을 보태고 있다.

럭셔리 코트 브랜드인 캐나다 구스는 코로나19로 폐쇄했던 캐나다 제조 공장 2곳에서 다음주부터 의료종사자용 가운을 생산할 예정이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갭은 자사 공장에서 마스크 등 의료 보호 장비를 만든다.

다국적 럭셔리 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그룹은 이달 초 자사 향수와 화장품 제조공장에서 손 소독제를 생산해 무료로 배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