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용인시, 입국 무증상자 자체 특별수송 24시간 진단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민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 용인시는 28일부터 미국이나 유럽은 물론 기타 국가에서 입국한 무증상 시민도 자체적으로 특별수송해 24시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입국자를 통한 가족 간 감염 등 2차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다.

현재 입국자 중 발열이나 인후통 등 유증상자는 공항검역소에서 진단검사를 하지만 무증상자는 각 지자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가족간 감염을 포함한 2차 감염이 잇달아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입국하는 무증상 시민 전원을 시가 직접 수송해 관할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할 방침이다. 진단검사 비용은 전액 국·도비로 지원되며 특별수송 비용은 시가 부담한다.

시는 이를 위해 재난관리기금에서 예산을 배정해 콜밴 등 전문이송차량으로 입국 시민을 관내 보건소까지 이송키로 했다.

지난 26일 재난문자를 통해 전 시민을 대상으로 입국 예정자를 조사한 시는 이날 현재 미국·유럽발 입국자 19명, 기타국가발 입국자 11명 등 30명을 접수했다.

추가 입국자에 대해선 콜센터(1577-1122)를 통해 지속해서 접수할 계획이다.

정부 방침에 따라 미국·유럽발 입국자는 증상 유무와 무관하게 전원 14일간 의무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데, 자체 자가격리 여건을 갖추지 못한 시민은 시 자체 격리시설로 이송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72실 규모의 격리시설을 유지하고 있다.

자기 주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려면 2개 이상의 분리된 화장실과 독립된 공간 등을 갖춰야 한다. 시는 미국·유럽발 입국자는 전담 공무원을 1대1 매칭 관리하고 기타 국가 입국자는 모니터링하는 등 14일간 관리할 계획이다.

입국 시민 콜밴 문의는 용인시청 청년담당관(031-324-2791~2)으로 하면 된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