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中외교부 "美정객, 잘못된 길에서 점점 멀어지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정예준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미국의 비난과 지적에 대해 “미국 정객은 잘못된 길에서 점점 멀어지지 말라”고 촉구했다.

2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일부 미국 정객들이 잘못된 길에서 점점 멀어지지 말고, 허위와 불량한 마음을 한층 드러내지 말 것을 권고한다”면서 “그렇지 않다면 이는 중국 국민과 세계인의 반대와 분노를 폭발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중국 국민은 공산당의 지도하에 단합해 이번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적극적인 성과를 달성했고, 전세계 방역을 위해 소중한 시간을 벌어줬고, 중요한 공헌을 했다”면서 “전세계인들이 눈으로 이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전날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화상회의에서 "중국 공산당의 허위정보 유포에 대해 깊이 인식하고 있다"고 밝힌데 대해 "전염병이 발생한 이후 중국은 줄곧 공개적이고 투명하며 책임 있는 태도로 다른 나라들에 전염병 정보를 제공하며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겅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이 객관적인 사실을 존중하고, 국제 여론을 존중하기를 촉구한다”면서 “미국은 전염병 상황을 정치화하고 중국에 먹칠하거나 공격하는 시도를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해야할 시급한 일은 자국 내 방역을 잘하고, 국제적인 방역 전쟁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우한 바이러스'라는 용어를 계속 사용한 것에 대해 "중국에 오명을 씌우고 중국의 방역 노력을 훼손하는 것"이라면서 "사악한 의도가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코로나19 발병근원과 관련된 문제는 복잡한 과학 문제"라면서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