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통영적십자병원, 감염병 전담병원 지정 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민철용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남 통영시에 소재한 통영적십자병원이 26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감소추세 및 마산의료원 여유 병상 등의 사유로 감염병 전담병원 지정에서 해제됐다.

이날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지난 3일 코로나19 확산대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던 통영적십자병원이 경상남도로부터 지정이 해제됐다고 발표했다.

통영적십자병원은 지난달 29일 당시 코로나19 전국 1일 신규 확진자가 909명을 기록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 3일 경남도지사 명령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그 이후 정부의 발 빠른 역학조사 및 확진자 관리, 개학 연기 및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공적마스크 5부제 배부 등 강력한 행정적 조치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12일 이후로는 완치자가 신규 확진자 수를 넘어서는 ‘골든크로스’가 진행되고 있다.

통영적십자병원 관계자는 "확진자 치료 병상 부족을 대비하여 설치한 가벽 등 시설물을 정비하고 27일부터 일반 시민들의 일반 진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통영시는 앞으로도 코로나19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소독, 공공문화체육시설 한시적 휴관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 지금처럼 모임과 외출자제 등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시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코로나19 대응을 잘 실천해서 코로나19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전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