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질본 "중국 2주 봉쇄후 발생률 88%↓…해외 참고해 개학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박준서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오는 4월6일로 예정돼있는 초·중등학교 개학에 대해 방역당국이 해외 사례 등을 고려해 연기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6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개학을 한 싱가포르와 같은 다른 나라의 사례를 유의해서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는 지난 23일부터 전국의 학교를 일제히 개학하기로 결정했다. 방역조치를 강화한 학교에 등교하는 것이 지역사회에 머무는 것보다 안전하다는 이유에서다.

권 부본부장은 또 "중국 발생 상황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강력한 봉쇄 정책이 일주일 진행됐을 때 전체 발생의 3분의2를 떨어뜨렸고 2주를 시행했더니 88%까지 줄였다"며 "우리나라도 2주 간 전 국민이 협조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면 지역사회의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 부본부장은 "확진자와의 접촉이 불분명하고 연결고리를 모르는 사례가 얼마나 발생하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4월6일 개학에 앞서 방역당국이 확실한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부본부장은 "생활방역을 통해 일상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방역당국이 생각하는 앞으로의 모습"이라며 "그런 목표와 방향 아래 현재의 상황, 다양한 논거, 외국의 상황을 고려해 개학과 관련된 입장을 고민하고 검토하고 제시하겠다"고 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