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 수영구, 17만6천여명에 긴급생활안정자금 5만원씩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연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 수영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경제와 가계소득을 살리기 위해 주민 1인당 5만원씩 '수영구형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수영구형 긴급생활안정자금은 부산지역에서 사용 가능한 선불카드 형태로 제작, 1인당 5만원씩 전 주민에게 지급하는 것이다. 총재원은 88억원(예비비 49억, 재난관리기금 18억, 추경 21억 등)이다.

지급 대상은 25일 자정 이전부터 지급일까지 수영구에 계속해서 주민등록을 둔 구민 17만6000여 명이며, 3개월 간 사용기간이 정해진 선불카드로 지급될 예정이다.

사용기한을 지정한 이유는 곧바로 지역 내에서 사용되도록 해 가계지원 효과와 자영업자 매출 증대를 통해 단기간 내 직접적인 지역경제회복 효과를 모두 실현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구는 전했다.

이 긴급생활안정자금은 선불카드 준비기간 등을 고려해 신청 및 지원은 4월 말 이후에 진행되며, 동행정복지센터에서 배부할 계획이다.

수영구의회는 지역주민을 위한 정책 추진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하고, 신속한 지원 조례 제정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를 오는 30일 개최하기로 했다.

강성태 수영구청장은 "행사성 예산, 불요불급한 예산 등을 과감히 삭감하고, 위기에 처한 수영구민과 지역경제회복을 위한 모든 재원을 총동원하는 비상경제체제로 돌입한다"고 밝혔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