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하진, 사회적 거리두기 호소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깝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장민준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힘을 합하자며 대도민 호소에 나섰다.

송 지사는 26일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깝게”라는 제목의 특별 호소문을 공개했다.

송 지사는 “개학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서 공부하고 뛰어놀 수 있도록, 학교가 새로운 감염원이 되지 않도록, 앞으로 남은 기간 모든 역량을 결집해 코로나19 사태를 반드시 안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이미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하고 있으며 전북 또한 정부안보다 더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도는 정부안에 포함된 실내체육·유흥시설·종교시설 외에도 PC방, 노래방, 학원, 콜센터, 영화관 등 7200여 시설을 추가 지정해 도내 총 1만3000여 시설에 대해 4월5일까지 운영을 제한했다”고 강조했다.

송 지사는 “이로 인해 도민들이 겪어야 하는 어려움은 도가 함께 짊어지고 나누고 있다”면서 “운영제한과 동시에 도 재난관리기금 100억원을 투입해 전국 최초로 제한시설 모두에 행정명령 대상시설 긴급지원금 7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역시 전국 최초로 편성한 1차 추경예산 2456억원을 신속히 집행하고, 2차 추경까지 추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하는 도민들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없는 취약계층의 고통을 덜어주는 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송하진 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력한 실천과 이웃을 향한 우리의 사랑과 배려야말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가장 선한 백신이 될 것이다“고 했다.

이어 “2020년 4월 6일. 우리의 아이들에게 진정한 봄을 안겨줄 수 있을지는 이번 주말을 맞이하는 우리의 자세가 결정할 것”이라며 “찬란한 봄날을 만끽하고 싶은 마음, 정다운 모임이나 종교활동을 재개하고 싶은 마음을 잠시만 거두고 공동체의 행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