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재명의 재난기본소득' 반대했던 부천시장 "제 잘못" 또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강수혁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1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처음 반대 입장을 나타냈던 장덕천 부천시장이 논란이 확산되자 25일에 이어 이틀째 "(이렇게)파장이 클 줄 몰랐다"면서 입장을 선회했다.

장 시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재난기본소득에 관하여' 라는 글을 쓰면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관해 올린 글로 인해 많은 혼란이 발생한 것 같다"면서 운을 뗐다.

이어 "코로나19대응과 어려워지는 경제상황에 대응하기에도 바쁜 상황에 바람직하지 않은 논쟁을 계속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어느 정책이나 다 장단점이 있다"면서 "복지정책은 보편적으로 펼쳐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면서 "일반적으로 선별적 복지의 경우 대상자 선별에 많은 비용과 시간이 든다. 그러면에서 보면 재난 상황에서 시급성이 요구되는 정책에는 보편적 복지가 더 좋을 것이라는 점도 의견을 같이한다"고 적었다.

그는 또 "제 의견을 강조하다 보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제 의견의 장단점에 대한 비교가 생략된 것일뿐 재난기본소득정책 자체가 갖는 의미는 매우 크다"면서 "내부적으로 사전에 개진했으면 좋을 제 의견을 외부로 표출함으로 인해 속도가 필요한 정책들이 영향을 받아 조치가 늦어질 우려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앞서 장덕천 부천시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기본 소득을 주는 이유는 소비를 늘려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늘리겠다는 것인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한 소비패턴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잘되는 곳은 더 잘되고 안 되는 곳은 계속 안 되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천 인구 87만명에게 10만원씩 지급하면 870억원이 소요되는데 이렇게 하는 것보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고 본다"면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정책에 반대 의사를 나타낸 바 있다.

이에 경기도가 부천시 등 반대하는 지자체엔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