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 내 미국발 입국자 27%…서울시 "입국자 전수조사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김시현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해외에서 입국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서울 확진자 77명 중 미국입국자 비율이 2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미국입국자에 의한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27일 0시부터 미국 입국자 명단을 질병관리본부(질본)로부터 통보받으면 전수조사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서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일대비 14명이 늘어나 총 361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확진자 중 해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원은 총 77명에 달한다.

이날 추가확진판정을 받은 14명 중 12명은 해외에서 입국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중 6명은 미국발 입국자로 나타났다. 이들은 송파구 1명, 서초구 1명, 강남구 4명 등이다.

뿐만 아니라 서울 내 해외입국자 전체 77명 중 미국에서 입국해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는 총 21명으로 27.2%로 조사됐다. 이는 단일 국가 중 가장 많은 수치이다.

다른 국가 방문 후 확진판정을 받은 이들은 ▲중국 7명 ▲싱가포르 1명 ▲베트남 1명 ▲태국 3명 ▲이탈리아 6명 ▲일본 1명 ▲스페인 8명 ▲필리핀 11명 ▲프랑스 8명 ▲영국 6명 ▲캐나다 1명 ▲폴란드 1명 ▲오스트리아 1명 ▲독일 1명 ▲브라질 1명 ▲아르헨티나 1명 ▲칠레 1명 ▲말레이시아 1명 등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정부의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 강화조치에 따라 이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 실시 여부를 검토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정부의 방침에 따라 서울시도 미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 시행 여부를 검토 중에 있다"며 "일단은 자가격리를 철저히 지키는게 중요하고, 나라별 위험도 등에 따라 전수조사를 할지 말지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수도권 내 해외입국자 확진자 증가에 따라 미국발 입국자 등을 대상으로 검역 강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박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발 입국자 중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생활지원비는 정부 방침에 따라 지급하지 않을 계획이다"라면서도 "다만 좀 더 완벽한 확산 방지를 위해선 능동감시만으론 부족하고 (서울 내 거소가 없는 단기체류자의 경우) 서울시가 준비한 인재개발원, 수유영어마을 등으로 입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