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부 "거리두기 피로감·효과저하 지적도..생활방역 전환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연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부가 다음달 5일까지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기간으로 정한 가운데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하기 위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4주 차 가까이 접어들고 있어 국민들의 피로감도 심하고 일상생활이나 경제활동에서도 많은 차질을 빚고 있다"며 생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이나 혹은 시민들이 지친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도 조금씩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정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면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될 수 있는, 그렇다고 해서 완전히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지만 방역과 생활이 조화되는 생활방역에 대한 계획들을 내부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완전히 일상으로 돌아가지는 못하더라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에 보장할 부분들은 보장하고, 방역적 조치를 최대한 할 수 있는 사회 구조 자체를 만드는 부분들을 함께 논의하고 검토하고 있다"고 보충했다.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강화하고 외출·모임 자제 등 국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이를 통해 국내 지역사회 감염을 현재의 방역·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줄이고, 그 후 이를 바탕으로 장기전에 대비해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한다는 구상이다.

생활방역 단계에서는 학교, 직장, 식당, 대중교통 등 일상 영역에서 방역을 위해 지켜야 할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다.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