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성착취물 제작·유포 혐의’ 조주빈, 목 깁스한 이유?…“세면대에 자해 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해 성착취물을 제작·공유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주빈(25)의 목 깁스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5일 조주빈은 검찰 송치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섰다. 이날 조주빈은 머리에는 반창고, 목에는 깁스(보호대)를 착용한 채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세간에서는 조주빈이 왜 목에 깁스를 하고 있는 것인가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조주빈 / 공동취재사진
조주빈 / 공동취재사진

이에 대해 경찰관계자는 “자해 시도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조주빈이 체포됐을 당시 자해 소동이 일었다.

조주빈은 유치장 세면대에 머리를 박는 자해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때 목에 무리가 가 보호대를 착용하게 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조주빈은 포토라인에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거나 범행을 반성하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다만 손석희, 김웅 프리랜서 기자, 윤장현 전 광주시장 등에게 미안하다며 언급해 이들의 관계성이 화두에 오르기도 했다.


추천기사